본문 바로가기

#SK케미칼

SK케미칼 대상포진 백신 '순항'

SK케미칼이 다국적 제약회사 MSD가 독점하고 있는 대상포진 백신 시장 공략에 속도를 내고 있다. SK케미칼은 지난해 출시한 스카이조스터(사진)의 국내 누적 매출이 지난 14일 50억원을 넘어섰다고 20일 밝혔다. SK케미칼 관계자는 “제품 출시 2개월이 되는 이달 말에는 ...

SK케미칼, 독감백신 기술 국내 첫 수출

세계 1위 백신 제조사 사노피 파스퇴르가 SK케미칼의 백신 생산 기술을 도입한다. SK케미칼은 자체 개발한 ‘세포배양 방식의 백신 생산 기술’을 사노피 파스퇴르가 개발하는 ‘범용 독감백신’에 적용하기 위한 라이선스 계약을 체결했다고 12일 발...

SK케미칼 "1681억원 규모 백신 기술이전 계약"

SK케미칼은 미국 사노피 파스퇴르와 세포배양 방식의 고효율 인플루엔자 백신 생산기술 이전 계약을 맺었다고 12일 공시했다. 계약금은 선행 수수료 1500만달러(163억원)을 시작으로 기술이전 완료시 2000만달러(약 217억원)를 받는다. 개발단계에 따른 마일스톤으로...

찬밥 신세서 다시 떠오르는 천연물의약품

제약바이오 업계에서 찬밥 신세가 됐던 천연물 의약품이 다시 떠오르고 있다. 자연에서 얻은 식물, 동물, 미생물을 이용해 만드는 천연물 의약품은 신약으로 분류조차 되지 않았다. 그러나 최근 천연물 의약품이 미국으로 기술 이전되는 등 성과를 내고있다. 24일 제약바이오 업계에 따르면 동아...

SK케미칼, 대상포진 백신·혈우병 치료제로 비상 준비 완료

SK케미칼이 가벼워진 몸으로 올해 성장을 예고하고 있다. 지난해 12월 출시된 대상포진 백신과 호주 CSL에 기술수출한 혈우병 치료제의 판매 기술료(로열티) 매출 등으로 지난해보다 개선된 실적을 보여줄 것으로 예상된다. SK케미칼은 지난달 1일자로 지주회사 SK디스커버리와 사업회사 S...

SK케미칼 '스카이조스터' 토종 대상포진백신 출시

세계 두 번째로 개발된 국산 대상포진 백신이 국내에 출시됐다. SK케미칼은 대상포진 백신 ‘스카이조스터’(사진)가 국내 병의원에 공급되기 시작했다고 20일 밝혔다. 대상포진은 지난해 기준 한국에서만 한 해 약 69만 명의 환자가 고통받는 질환이다. 이를 예방하는 ...

SK케미칼, 대상포진백신 '스카이조스터' 출시

SK케미칼은 자체 기술로 개발해 식품의약품안전처의 시판 허가를 획득한 대상포진백신 ‘스카이조스터주’를 국내 병·의원에 공급을 시작했다고 20일 밝혔다. SK케미칼은 올해 안에 전국 병·의원에서 스카이조스터를 접종할 수 있도록 신속히 공급을...

최초 4가 세포배양 독감백신 개발… 예방의학 사업을 미래 먹거리로

SK케미칼(대표 박만훈·사진)은 대한민국 신약 개발의 역사를 써왔다. 1999년 국산 신약 1호인 항암제 ‘선플라’를 세상에 내놓으며 국산 신약 개발의 첫걸음을 시작했다. 2001년 천연물 의약품 ‘조인스’, 2007년 발기부전치...

800억 대상포진 백신시장 MSD ·GSK·SK케미칼 3파전

대상포진 백신 시장이 달아오르고 있다. 올해 말 SK케미칼이 국산 백신을 출시하는 데다 내년에는 다국적 제약회사 GSK까지 가세해서다. 국내 대상포진 백신 시장은 800억원 규모로 다국적 제약사 MSD가 독식해왔다. 오랜 독점 구조가 깨지면서 치열한 마케팅 경쟁이 벌어질 전망이다. ◆...

SK케미칼, 8000억 대상포진 백신시장에 도전장

SK케미칼이 세계 대상포진 백신시장을 독점하던 글로벌 제약사 MSD의 아성에 도전한다. SK케미칼은 식품의약품안전처로부터 자체 기술로 개발한 대상포진 백신 ‘스카이조스터’(사진)의 최종 판매허가를 획득했다고 9일 발표했다. 2012년 임상시험을 시작한 지 5년 만...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