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배아줄기세포

유전자가위·배아줄기세포 치료제 연구 족쇄 풀린다

정부가 희귀난치·중증질환으로 한정된 유전자가위, 배아줄기세포 치료제 연구 범위를 모든 질환으로 확대하기로 했다. 로봇, 인공지능(AI), 3차원(3D) 프린팅을 활용한 의료기술을 신속히 도입할 수 있도록 평가체계도 바꾼다. 국무조정실은 30일 경기 수원시 광교테크노밸리에서...

인간배아 연구 규제 완화해야 하나

인간 배아에서 유전성 난치병을 일으키는 돌연변이를 ‘유전자 가위’로 교정하는 실험이 성공했다. 지난 3일 김진수 기초과학연구원(IBS) 유전체교정연구단장 팀이 슈크라트 미탈리포프 미국 오리건보건과학대(OHSU) 교수팀과 함께 인간 배아에서 비후성 심근증의 원인인 ...

황우석 국내 연구 길 열렸다

황우석 전 서울대 교수(사진)가 만든 ‘1번 배아줄기세포(NT-1)’가 국가 배아줄기세포주로 정식 등록됐다. 2005년 논문 조작 파문으로 황 전 교수가 연구를 중단한 지 10년 만에 국내에서 다시 연구할 수 있는 길이 열린 것이다. 질병관리본부는 황 전 교수가 ...

황우석 줄기세포, 미국 특허 등록…다시 불붙는 한·미·일 배아줄기세포 주도권 경쟁

황우석 전 서울대 교수가 이번에 받은 특허는 1번 인간배아 줄기세포(NT-1)가 신경전구세포로 분화된 것을 입증한 것이다. 특허내용으로만 보면 NT-1이 신경계 질환 치료 연구에 활용될 여지가 있다는 것을 의미한다. 줄기세포는 사람의 다양한 조직 세포로 분화할 수 있는 세포다. 세계적으...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