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바이오 프런티어

"두 번의 기술수출 실패가 藥… 올해 자가면역질환제 美·中 임상 돌입"

지난해 국내 제약바이오 업계에서 가장 큰 성과를 거둔 곳 중 하나는 한올바이오파마다. 작년 9월 중국 하버바이오메드에 이어 12월 미국 로이반트사이언스와 두 건의 기술수출 계약에 성공했다. 계약 규모만 총 5억8350만달러(약 6300억원). 작년 기술수출을 성사시킨 기업 중 최대 금액...

"마곡 시대 여는 삼진제약… AI 접목한 혁신신약으로 날아오를 것"

“서울 마곡에 지어질 연구센터 신축에 최소한 500억~600억원이 투입될 것으로 생각하고 있습니다. 2019년 중앙연구소 이전이 목표인데, 마곡으로 가면 혁신신약 연구개발 가속화로 삼진제약의 모습이 많이 달라질 겁니다.” 중견제약사 삼진제약 공동 창업자인 조의환 ...

"말기암 환자 치료 돕는 항암바이러스… 항암제 패러다임 바꿀 것"

“말기 암 환자를 완치하는 꿈의 항암제가 이제 한국에서 나올 때가 됐습니다. 항암바이러스는 생명 연장에 그쳤던 항암제의 패러다임을 바꿀 것입니다.” 최근 서울 여의도 사무실에서 만난 문은상 신라젠 대표는 1년 전보다 부드러워진 모습이었다. 상장을 앞두고 열린 기자...

바이오니아, 분자진단 키트 3종 유럽 인증 눈앞… 38억달러 시장 잡는다

“HBV(B형 간염) HCV(C형 간염) HIV(에이즈) 등 3종의 분자진단 제품에 대한 유럽 인증(CE-IVD)이 오는 10월께 나올 것으로 보고 있습니다. 이들은 세계 분자진단 시장의 절반을 차지하는 품목으로, 판매 허가가 나오면 본격적으로 세계 시장 공략에 나설 계획입니...

"4차 산업혁명·일자리·복지 다 잡을 수 있는 산업이 바이오헬스"

문재인 정부가 출범한 지 두 달 남짓 지났지만 미래 성장동력으로 주목받는 바이오헬스산업 육성을 위한 세부 청사진이 아직 나오지 않고 있다. 국정운영계획 등을 통해 연구개발 투자와 세제 지원 확대, 전문인력 양성, 국제 기준에 맞는 합리적 규제 등을 밝힌 게 전부다. 보건복지부 과학기술정...

'젊어진' 유유제약…개량신약·빅데이터 마케팅으로 '날갯짓'

유유제약은 1941년 설립된 중견 제약사다. 하지만 76년의 전통을 지닌 기업 같지 않다. 영업사원도 평소 넥타이를 매지 않는다. 금요일이면 직원들이 청바지에 운동화 차림으로 출근한다. 보수적이고 위계질서가 강한 제약업계 특유의 분위기를 찾아볼 수 없다. 제약업계에선 “유유제...

제약업계 '무서운 아이' 한국팜비오…'오리지널 약'으로 폭풍성장

중견 제약사 한국팜비오는 국내 제약업계에서 ‘앙팡 테리블(무서운 아이)’로 통한다. 비뇨기과 관련 의약품 분야의 강자로 꼽히는 이 회사는 소화기내과 외과 종양치료제 시장으로 영역을 넓히며 잇따라 히트작을 내고 있다. 이 덕분에 가파른 성장 가도를 달리고 있다. 매출...

'개량신약 개발' 집념 통했다…대원제약, 일본 역수출로 퀀텀점프

2년 전 일본 제약기업 후지케미칼의 고위임원과 관계자들이 서울 용답동에 있는 대원제약 본사를 찾았다. 이 회사가 개발한 혈액투석지연제 ‘레나메진캡슐’을 일본으로 수입하는 계약을 맺기 위해서였다. 신장 질환 환자에게 쓰이는 혈액투석지연제는 원래 일본 제품을 100% ...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