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미세먼지

초미세먼지 기준 넘으면 천식 환자 4~5% 증가, 중증환자는 3일 뒤 가장 많아

대기 중 초미세먼지가 많은 날에는 천식으로 병원을 찾는 환자가 4~5% 증가한다는 연구 결과가 나왔다. 입원이 필요한 중증 환자는 미세먼지가 심한 날로부터 3일이 지난 뒤 가장 많았다. 전문가들은 오염물질이 기도를 자극해 염증 반응을 할 때까지 시간이 걸리기 때문이라고 분석했다. 대한...

"중국 미세먼지 바람타고 국내 유입"

한국과 중국의 대기 중 초미세먼지에 포함된 미생물의 83%가 일치한다는 연구 결과가 나왔다. 미세먼지가 중국에서 바람을 타고 국내로 유입됐을 가능성을 미생물학적으로 입증하는 것이어서 주목된다. 김호 서울대 보건대학원 교수 연구팀은 2014년부터 지난해까지 3년에 걸쳐...

"미세먼지가 세포 자극…염증 생기고 독성산소 증가"

“미세먼지가 인체에 나쁜 영향을 준다는 것은 의학적으로 증명됐습니다. 작은 화학성분이 몸속에 들어가 기관지 폐 심혈관계 질환은 물론 안구 질환도 유발할 수 있습니다. 하지만 개인이 이 같은 미세먼지를 막는 데에는 한계가 있습니다. 미세먼지를 줄이기 위해서는 사회적 노력이 필요...

'따라잡기 성장' 방해하는 미세먼지 대처법

부모님 손을 잡고 거리로 나온 아이들의 얼굴에 유독 많이 보이는 것이 있다. 때 묻지 않은 맑은 표정을 반이나 가린 마스크다. 심해진 미세먼지는 가정의 달에도 예외는 아니다. 미세먼지 때문에 동네 소아과나 이비인후과, 한의원에도 환자가 많이 늘었다. 세계보건기구(WHO)가 지정한 1급 ...

수그러들지 않는 미세먼지…마스크·의약품 매출 쑥쑥

미세먼지 황사 등이 기승을 부리면서 보건용 마스크와 진해거담제, 인후염 스프레이 등 관련 의약품 수요가 늘고 있다. 제약사들은 유통채널을 다양화하는 등 미세먼지 관련 제품 판매를 강화하고 있다. 16일 업계에 따르면 국내 보건용 마스크 시장을 주도하고 있는 유한킴벌리, 한국3M 등은 ...

복부비만 있으면 미세먼지에 취약

복부비만인 사람이 미세먼지에 노출되면 폐 기능이 떨어진다는 연구 결과가 나왔다. 김현진 서울대 보건환경연구소 교수와 박진호 서울대병원 가정의학과 교수팀이 성인 남성 1876명의 복부비만 수준과 거주 지역의 미세먼지 농도, 폐활량지수 등을 조사해 이 같은 사실을 확인했...

봄비 맞지 마세요…미세먼지로 오염된 비, 피부염·탈모 일으켜요

연일 계속되는 미세먼지 주의보에 파란 하늘이 그리워지는 봄이다. 국내 미세먼지의 50%는 중국발 스모그를 통해 유입된다. 중국의 석탄 사용이 늘면서 미세먼지 피해가 커지고 있다는 분석도 나온다. 미세먼지는 주로 화석연료를 태울 때 생긴다. 공장 자동차 등의 배출가스도 미세먼지의 원인이다...

미세먼지 기승에…홍삼 '불티'

미세먼지가 기승을 부리면서 호흡기질환 개선과 면역력 강화에 효과가 있는 홍삼 판매량이 증가하고 있다. 올 들어 미세먼지 주의보는 지난해의 두 배 수준인 85차례나 내려졌다. 초미세먼지 농도는 2014년 공식 측정 이후 최악을 기록했다. 미세먼지는 머리카락 굵기의 최대 7분의 1 수준의...

"미세먼지, 뇌졸중 위험 높여"

미세먼지 등 대기오염 물질 농도가 높으면 심장 이상으로 인한 뇌졸중 위험이 높아진다는 연구결과가 나왔다. 방오영 삼성서울병원 교수와 배희준 분당서울대병원 교수팀은 2011년 1월부터 2013년 12월까지 뇌졸중으로 전국 12개 의료기관에서 치료받은 환자 1만3535명...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