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독감

백신 미스매치 때문?...봄 독감 'B형 인플루엔자'가 겨울에도 유행

봄에 유행하는 것으로 알려진 B형 독감(인플루엔자) 환자가 겨울에 늘면서 전체 독감 환자가 빠르게 증가하고 있다. 일각에서는 독감 백신 바이러스와 유행 바이러스가 다른 미스매치 가능성도 제기하고 있다. 보건당국은 아직 백신 미스매치 등은 판단하기 이르다며 손씻기 등 개인위생 수칙을 준...

전국에 독감 유행주의보

전국에 독감(인플루엔자) 유행주의보가 발령됐다. 보건당국은 손씻기 등 개인위생수칙을 지키고 지금이라도 독감 예방주사를 맞을 것을 권고했다. 질병관리본부는 지난달 19~25일 독감 의심환자가 의료기관을 찾은 환자 1000명당 7.7명으로 유행 기준을 넘어 독감 유행주의보를 발령한다고 1...

"조부모 독감 예방접종이 손주 독감 감염율 낮춘다"

자식을 대신해 손주를 돌보는 '황혼육아'가 증가하고 있다. 최근 연구 결과에 따르면 할머니·할아버지 등 함께 생활하는 가족의 예방접종 여부가 6개월 미만 영아에서 독감(인플루엔자)에 의한 입원률에 영향을 미치는 것으로 나타났다. ◆조부모 독감예방접종시 손주 ...

환절기 불청객 독감… 예방접종으로 건강 챙기세요

우리나라의 독감 유행 시기는 10월부터 이듬해 4월까지다. 독감을 ‘독한 감기’의 줄임말로 생각하는 사람들이 있지만 감기와는 엄연히 다르다. 일반 감기는 리노바이러스, 아데노바이러스 등이 코나 목의 상피세포에 침투해 일으킨다. 잘 먹고 잘 쉬면 시간이 지나면서 대부...

주춤한 독감 유행, 봄철 B형 독감 대비해 백신 접종해야

사상 최고 수준으로 치솟았던 독감(인플루엔자) 환자수가 감소세로 돌아섰다. 보건당국은 봄철 B형 독감 유행을 대비해 고위험군은 백신 접종을 해야 한다고 권고했다. 질병관리본부는 지난달 25~31일 외래환자 1000명당 독감 의심환자수가 64.2명으로 집계됐다고 3일 ...

1000명당 86.2명, 독감 환자 '역대 최대'

독감 환자 수가 역대 최대를 넘어섰다. 질병관리본부는 지난 18~24일 독감 의심환자가 외래환자 1000명당 86.2명으로 집계됐다고 29일 발표했다. 독감 유행 기준인 8.9명의 9.7배 수준이다. 그동안 국내에서 가장 많은 독감 환자가 집계된 것은 2014년 2월...

급증하는 독감 환자…지금이라도 예방접종 받아야

독감(인플루엔자) 환자가 급증하고 있다. 지난 11~17일 전체 독감 환자는 외래환자 1000명당 61.8명으로 역대 최대인 2013~2014년의 64.3명에 근접하고 있다. 이 추세라면 사상 최대 규모를 넘어설 것이란 예상이 나온다. 초·중·고교생 연령대인 7...

독감 비상, 또 늦은 보건당국…고위험군 백신 무료접종 검토

독감 환자 급증으로 전국 초·중·고등학교가 잇따라 조기 방학에 들어가는 등 파장이 확산되고 있다. 보건당국은 뒤늦게 임신부 만성질환자 등 독감 고위험군에 무료로 백신을 접종하는 방안을 검토하기로 했다. 지난해 부실한 초동 대응으로 사태를 키웠던 메르스(중동호흡기...

AI도 독감도 통제불능…방역망 '무정부 상태'

조류인플루엔자(AI)가 유례없는 속도로 빠르게 확산되고 있지만 방역당국은 속수무책이다. “이미 통제 불능 단계로 넘어간 것 같다”(방역 전문가)는 얘기까지 나온다. 독감 의심환자 역시 당국의 늑장 대응 탓에 역대 최대 규모로 늘어났다. 21일 농림축산식품부에 따르...

초·중·고 독감 환자 역대 최대…조기방학 권고

초·중·고등학교 계절 인플루엔자(독감) 환자가 역대 최고치를 기록하자 교육부가 일선 학교에 공문을 보내 조기 방학을 검토하라고 권고했다. 독감 때문에 조기 방학을 권고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질병관리본부는 지난 11~17일 초·중·고...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