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뇌전증

편견의 병 뇌전증, 치료하면 일상 생활 가능하다

뇌전증은 '간질'로 불렸다. 온몸을 부르르 떨면서 일그러진 얼굴로 거품을 물고 쓰러지는 모습이 마치 귀신 들린 것 같다고 해 사회적 편견이 심했다. 이를 불식하기 위해 정부는 2014년 공식적으로 명칭을 바꿨다. 뇌파 측정기기가 발달하고 신경생리학이 발전하면서 뇌전증이 ...

'세계 뇌전증의 날'… 약물·수술로 치료 가능한 뇌전증, 숨지말고 치료받으세요

2월12일은 세계 뇌전증의 날이다. 세계뇌전증협회(IBE)와 세계뇌전증퇴치연맹(ILAE)은 뇌전증에 대한 정보를 알리고 부정적 인식을 개선하기 위해 2015년부터 매년 2월 두째주 월요일을 세계 뇌전증의 날로 정했다. 국내의 뇌전증 환자는 40만~50만명에 이른다. 뇌전증 진료 환자는 ...

'편견에 우는 질환' 뇌전증… 갑자기 정신 잃거나 안면발작 땐 의심을

뇌전증은 치매, 파킨슨병, 뇌졸중과 함께 대표적인 신경계 질환이다. 한 해 치료받는 국내 환자만 13만 명 정도로 비교적 많은 편이다. 하지만 신경계 질환에 대한 편견 때문에 치료를 제대로 받지 못하는 환자도 많다. 의학적 지식이 부족하던 과거에는 뇌전증 환자를 정신병자, 귀신 들린 사...

뇌전증, 약물치료로 70%가량은 회복…예상못한 '발작'…사회적 편견 없어져야

지난해 7월 부산 해운대구에서 한 승용차의 광란의 질주로 26명이 죽거나 다쳤다. 운전대를 잡은 김모씨(54)는 뇌전증을 앓고 있었다. 뇌전증은 갑작스러운 발작이 반복적으로 일어나는 만성적 신경성 질환이다. 김씨는 사고 당시 뇌전증으로 인한 발작으로 기억나지 않는다고 주장했지만 부산 해...

뇌전증은 불치병?…70%는 약물로 치료

17명의 사상자를 낸 부산 해운대 교통사고의 운전자가 뇌전증 환자라는 소식이 전해지자 뇌전증에 대한 부정적인 인식이 커지고 있습니다. 흔히 간질로 알려진 뇌전증은 신체적 이상이 없는데도 발작을 유발하는 질환입니다. 전해질 불균형, 산·염기 이상, 알코올 금단현상, 심한 수면...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