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정책&투자

바이오기업 수출 옥죄는 보세공장 규제 풀린다

삼성바이오로직스, 셀트리온 등 바이오 전문업체들이 정부의 보세공장 규제 개선으로 수출을 확대하는 길이 열린다. 보세공장 반입 대상 물품이 추가돼 관련 기업의 물류비용도 줄어들 전망이다. 정부는 31일 황교안 국무총리 주재로 인천경제산업정보테크노파크에서 열린 ‘제7차 규제개혁...

네트워크법 후폭풍…서울대병원도 불법?

의료인이 두 개의 의료기관을 개설·운영할 수 없도록 한 의료법 개정안(1인1개소법) 때문에 국내 주요 대학병원이 불법 의료기관으로 간주될 수 있어 논란이 일고 있다. 대형 대학병원 상당수는 본원 원장이 분원 운영에도 참여하고 있어 한 명의 의료인이 두 개의 의료기관을 운영...

거제서 두 번째 콜레라…집단감염 '비상'

경남 거제에서 올 들어 두 번째 콜레라 환자가 발생했다. 보건당국은 콜레라 집단감염 가능성을 배제할 수 없다고 보고 대책반을 가동했다. 질병관리본부는 설사 등의 증상으로 지난 17일 거제 맑은샘병원에서 입원 치료를 받은 뒤 퇴원한 73세 여성이 올해 두 번째 콜레라 환자로 확인됐다고 ...

'후진국 병' 콜레라 환자, 15년 만에 국내 감염 발생

국내에서 사라졌던 콜레라 환자가 발생했다. 해외에서 감염돼 국내로 들어온 콜레라 환자는 종종 있었지만 국내에서 감염된 환자가 나온 것은 15년 만이다. 결핵과 C형 간염 집단 감염에 이어 콜레라 환자까지 나오면서 보건당국은 비상이 걸렸다. 질병관리본부는 지난 18일 광주광역시 미래로2...

서울 동작구 동네의원서 C형간염 집단감염

서울 동작구의 한 동네의원에서 진료받은 환자가 무더기로 C형 간염에 걸려 보건당국이 사태 파악에 나섰다. 보건당국은 집단 감염 원인으로 일회용 주사기 재사용을 의심하고 있다. 질병관리본부는 2011~2012년 서울 동작구 JS의원(옛 서울현대의원)에서 진료받은 환자들...

항암 신약 건보 적용 빨라진다

환자들이 건강보험을 적용받아 시판 허가를 받은 새 항암제를 처방받을 때까지 걸리는 기간이 320일에서 240일로 줄어든다. 보건복지부와 건강보험심사평가원은 암 환자의 불편을 줄이기 위해 신약 사용까지 걸리는 기간을 단축하겠다고 21일 발표했다. 식품의약품안전처에서 ...

상장유지 조건 '연매출 30억' 맞추느라 신약개발사가 건강음료 사업 '고육지책'

신약을 개발 중인 바이오 상장 기업들이 의료기기, 건강기능식품 등 사업 확장에 속속 뛰어들고 있다. 사업 다각화로 신약 개발에 필요한 자금을 조달하기 위한 전략에서다. 하지만 속사정은 간단치 않다. 코스닥시장 상장을 유지하기 위한 고육지책이라는 분석이 나온다. 매출이 30억원을 넘지 ...

중국 자본, K바이오벤처에 '군침'

국내 바이오 벤처업계에 중국 자본이 몰려들고 있다. 국내 정보기술(IT) 기업에 주로 투자했던 중국 자본이 최근에는 국내 유망 바이오기업에 러브콜을 보내고 있다. 중국에 비해 상대적으로 앞선 한국의 바이오산업을 벤치마킹하려는 것이라는 분석이 나온다. 바이오 벤처기업인...

'기술 A등급'도 코스닥 심사 탈락

‘유전자 가위’ 전문 바이오 벤처기업인 툴젠은 지난 6월 코스닥 기술특례 상장심사에서 탈락했다. 툴젠이 상장심사에서 탈락한 것은 이번이 두 번째다. 비슷한 조건의 유전자 가위 바이오 기업인 미국 에디타스와 인텔리아는 올해 초 나스닥에 상장돼 시가총액 7000억원 안...

1000억 vs 9억…돈 안되는 바이오 R&D

이스라엘 와이즈만연구소는 기술 이전으로 연간 벌어들이는 돈이 1000억원이 넘는다. 연간 100여건의 특허를 내는데 30%가량은 사업화로 이어진다. 테바의 다발성 경화증 치료제 코팍손, 머크의 표적항암제 얼비툭스 등이 와이즈만연구소가 기술 이전한 의약품이다. 국내 최대 바이오 정부 출...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