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중증 위식도역류질환, 약물치료 효과 없으면 항역류수술이 대안

작성자 임유 기자 입력 2018-01-17 10:22:37 수정 2018-01-17 10:22:37

중증 위식도역류질환에 항역류수술이 효과적이라는 조사 결과가 나왔다.

박성수 고려대 안암병원 위장관외과 교수는 2016년 12월부터 2017년 5월까지 6개월 동안 중증 위식도역류질환으로 항역류수술을 받은 환자 15명에게 증상 개선 여부와 만족도를 물었다.

응답자 모두 수술 결과에 만족한다는 반응을 내놨다. 15명 중 13명(87%)이 수술 뒤 속쓰림, 위산역류, 명치 끝 통증 등이 나아졌고 이 가운데 10명(67%)은 증상이 사라졌다고 답했다. 나머지 두 명도 전반적으로 상태가 개선됐다고 했다. 목의 이물감, 통증, 기침, 중이염 등 부수적으로 나타나는 증상도 15명 모두 호전됐다고 답했다. 7명(47%)은 증상이 없어졌다고 했다.

이들은 위식도역류질환을 최단 8개월에서 최장 30년 앓아왔다. 위산분비억제제도 최단 1개월에서 최장 8년 장기 복용해왔다. 대부분이 약물 치료를 시행했음에도 증상 완화에 큰 효과를 보지 못했다.

항역류수술은 위와 식도 경계를 근처 위 조직으로 둘러 감싸 느슨해진 식도 하부 근육을 조여주는 수술이다. 2~3일 뒤 퇴원 가능하다. 수술 뒤 2~4주 동안 유동식 위주로 먹어야 한다. 의료보험이 적용돼 비용이 저렴하며 장기간 재발 우려도 적은 게 장점이다.

박 교수는 "한국에서 위식도역류 환자 99%가 약물치료에 의존한다"며 "경증이면 약물로 충분히 치료할 수 있지만 중증 이상이면 수술도 고려할 만하다"고 말했다.

임유 기자 freeu@hankyung.com

© 한국경제,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