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케이큐브벤처스, 760억 펀드조성… 4차 산업혁명 관련 스타트업 투자

작성자 이승우 기자 입력 2017-12-18 19:24:33 수정 2017-12-18 23:04:08
카카오의 투자전문 자회사 케이큐브벤처스는 스타트업(신생 벤처기업) 투자를 목적으로 하는 760억원 규모의 ‘KIF-카카오 우리은행 기술금융투자펀드’를 만들었다고 18일 발표했다.

인공지능(AI), 사물인터넷(IoT), 빅데이터 등 첨단기술을 선도하는 스타트업을 키우기 위한 펀드로 KIF투자조합이 180억원, 성장사다리펀드 내 기술금융투자펀드가 150억원, 한국모태펀드 3차 정시 출자사업이 130억원을 출자했다.

케이큐브벤처스가 2012년 4월 출범한 이후 여섯 째로 내놓은 펀드로 역대 최대 규모다. 대표 매니저는 유승운 케이큐브벤처스 공동대표가 맡는다.

유 대표는 “유망한 스타트업을 발굴하고 후속 투자에도 적극 참여해 ‘빅 위너’를 계속 배출하는 벤처 생태계를 조성하겠다”고 말했다.

이번 펀드 조성으로 케이큐브벤처스의 총펀드 운용자산은 2046억원이 됐다. 이 회사는 동영상 서비스 ‘왓챠플레이’를 운영하는 프로그램스와 가상화폐 거래소 ‘업비트’를 운영하는 두나무 등에 투자했다.

이승우 기자 leeswoo@hankyung.com

© 한국경제,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