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LGU+·네이버 'AI동맹'… 권영수 "홈미디어 1등 할 것"

작성자 이정호 기자 입력 2017-12-18 19:26:59 수정 2017-12-18 23:06:55
음성으로 영화찾고 쇼핑하고… 영어 학습에 에어컨·조명 제어까지

'U+ 우리집 AI' 공개

AI 스피커에 홈 IoT 결합… 홈미디어 사업 함께 확대
LGU+, 부족한 AI 경쟁력 제휴로 단숨에 끌어올려
네이버는 클로바 적용범위 오프라인 확대 계기 마련

권영수 LG유플러스 부회장(오른쪽)과 한성숙 네이버 대표가 18일 서울 신용산 LG유플러스 사옥에서 인공지능(AI) 기반 스마트홈 서비스인 ‘U+우리집AI’를 소개하고 있다. 김영우 기자 youngwoo@hankyung.com

LG유플러스가 국내 최대 인터넷 포털기업인 네이버와 손잡고 인공지능(AI) 스피커 기반의 스마트홈 서비스를 선보였다. 가입자 100만 명을 돌파한 홈 사물인터넷(IoT)과 인터넷TV(IPTV) 서비스를 결합해 AI 스마트홈 시장 점유율을 끌어올리겠다는 전략이다.

LG유플러스는 네이버라는 강력한 AI 아군을 얻게 됐고, 네이버는 자사 AI 플랫폼인 ‘클로바’의 적용 범위를 IoT 서비스 등 오프라인으로 확대하는 계기를 마련했다는 평가가 나온다.

LG유플러스는 18일 신용산 사옥에서 네이버의 AI 플랫폼 클로바에 홈 IoT와 IPTV 서비스를 접목한 스마트홈 서비스 ‘U+우리집AI’를 공개했다. 이 서비스의 핵심은 네이버 음성인식 AI 스피커 ‘프렌즈+(플러스)’에 IPTV 및 홈 IoT 기기 제어 기능을 추가한 것이다. 올초부터 AI 스피커 출시를 준비해온 LG유플러스는 자체 개발한 AI 플랫폼 대신 네이버 클로바를 적용한 프렌즈+를 활용하는 기술 아웃소싱 전략을 선택했다.

권영수 LG유플러스 부회장은 “AI부문 기술 우위를 점한 네이버와의 사업 협력이 AI스피커의 서비스 완성도를 높이는 방법”이라며 “LG유플러스가 독자 개발하는 AI플랫폼은 B2B(기업 간 거래) 서비스에 단계적으로 적용해갈 것”이라고 말했다.

‘U+우리집AI’는 다양한 종류의 홈 IoT 기기를 음성으로 동시에 제어할 수 있는 기능을 갖췄다. 조명, 스위치, 에어컨, 가습기, 로봇청소기 등 40여 종에 달하는 IoT 기기가 AI 스피커와 연동돼 말 한마디로 여러 개의 기기를 한번에 작동할 수 있다. 예컨대 “클로바, 나 잔다”라고 말하면 취침 모드가 실행돼 자동으로 TV와 집안 조명이 꺼지고 가습기가 작동된다. LG유플러스의 홈 IoT 가입자 수는 이달 현재 100만 명을 돌파하며 국내 1위를 차지했다. 권 부회장은 “음성명령을 지원하는 AI 기술 결합으로 더 편리한 홈 IoT 서비스를 구현할 수 있게 됐다”며 “차별화된 서비스로 홈 IoT와 IPTV 등 홈미디어부문 1등 사업자가 되겠다”고 강조했다.

IPTV 서비스인 U+tv와도 연동돼 주문형비디오(VOD)를 키워드로 검색해 찾을 수 있다. 정확한 콘텐츠 제목을 알아야 검색이 가능하던 경쟁사 서비스와 달리 “뉴욕 배경의 영화 찾아줘” “눈물 쏙 빼는 영화 보여줘” 등 특정 키워드로 영화 및 TV콘텐츠를 검색할 수 있다.

음성을 통한 네이버 지식검색은 물론 영어 중국어 일본어 등 3개국어 음성 번역도 지원한다. LG생활건강샵, GS프레시와 연계돼 상품 주문부터 결제까지 음성으로 쇼핑할 수 있는 기능도 넣었다.

LG유플러스는 20일부터 내년 1월31일까지 IPTV, IoT 신규 가입자에게 프렌즈+를 무료로 증정한다. 프렌즈+는 LG유플러스 IoT홈페이지에서 단품으로 구매(12만9000원)할 수 있다. ‘U+우리집AI’ 출시로 통신 3사 간 AI 스피커 경쟁도 치열해질 전망이다.

SK텔레콤이 작년 9월 내놓은 ‘누구’는 누적 판매 대수가 35만 대를 넘었고, KT가 올해 1월 선보인 AI 셋톱박스 ‘기가지니’는 가입자 50만 명 돌파를 앞두고 있다.

이정호 기자 dolph@hankyung.com

© 한국경제,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