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보건산업계 빠진 4차산업혁명위원회, 제약바이오특위 설치해야"

작성자 이지현 기자 입력 2017-10-31 11:57:05 수정 2017-10-31 16:52:45
남인순 더불어민주당 의원
대통령 직속 4차산업혁명위원회에 제약 바이오 특별위원회를 설치해야 한다는 주장이 나왔다. 4차산업혁명위원회에서 보건산업계가 제외된 것에 대한 대안을 마련해야 한다는 취지다.

국회 보건복지위원회 남인순 더불어민주당 의원(사진)은 31일 보건복지부 국정감사에서 "대통령 직속 기구인 4차산업혁명위원회가 출범했지만 보건복지부와 보건산업계가 배제됐다는 지적이 제기된다"며 "4차산업혁명위원회 자문단에 보건산업 전문가가 추가로 참여하고 제약바이오 특위가 구성될 수 있도록 복지부가 적극적으로 나서야 한다"고 지적했다.

남 의원에 따르면 건강에 대한 관심이 높아지고 고령화가 진행되면서 제약 의료기기 화장품 의료서비스 등 세계 보건산업 시장 규모는 2015년 9조1000억 달러에서 2020년 11조5000억달러 규모로 확대될 전망이다. 국내 보건산업 시장규모는 2015년 기준 1344억 달러로 세계 12위 수준이다.

남 의원은 "4차산업혁명 시대 보건산업은 파급력 높은 융합이 예상되는 분야"라며 "바이오의약품, 보건의료빅데이터, 첨단의료기기 등 새로운 기술에 선제적으로 투자하면 세계 시장을 선점해 국부를 창출하고 국민 삶의 질을 높일 수 있다"고 했다. 한국도 4차 산업혁명 시대 보건산업을 신성장 동력으로 적극 육성해야 한다는 설명이다.

그는 "4차산업혁명위원회의 당연직 정부위원으로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산업통상자원부, 고용노동부, 중소벤처기업부 장관 및 과학기술보좌관이 참여하고 있을 뿐 복지부 장관은 위원으로 참여하지 못했다"며 "보건산업 육성 주무부처인 복지부를 배제한 것은 납득하기 어렵다"고 지적했다.

남 의원은 "4차산업혁명위원회에서 보건산업 관련 논의가 충실하게 이뤄질 수 있도록 민간위원에게 정책을 충분히 설명하고 보건산업 관련 안건이 상정될 때 복지부가 적극 참여해 의견을 개진해야 한다"며 "4차산업혁명위원회 자문단에 보건산업 전문가가 추가로 참여할 수 있도록 하고 제약바이오 특별위원회를 설치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지현 기자 bluesky@hankyung.com

© 한국경제,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