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연휴에 본 부모님 혹시 치매?...익숙한 일 서툴어진다면 의심

작성자 이지현 기자 입력 2017-10-05 08:26:00 수정 2017-10-05 14:21:30
노년기 가장 두려운 질환 중 하나가 치매다. 명절 연휴 오랜만에 만난 부모님을 보며 '혹시 치매는 아닐까' 걱정하는 자녀들이 많다.

치매는 다양한 이유로 인지 기능에 문제가 생기는 질환이다. 초기에 발견하면 증상을 완화할 수 있다.

이동영 정신건강의학과 교수를 통해 치매 증상과 치료법 등에 대해 알아봤다.

치매에 대한 두려움은 치료되지 않는 병이라는 인식에서 시작된다. 이 교수는 "10%의 치매는 완치 가능하다"고 했다. 전체 치매의 70% 정도를 차지하는 알츠하이머병은 완치를 기대할 수는 없다. 하지만 진행을 억제하거나 증상을 호전시킬 수 있다.

가족이 힘들어하는 난폭행동, 수면장애, 의심, 환각, 우울 등의 정신행동 증상은 치료에 잘 반응한다. 따라서 초기 치매 증상이 생겼을 때 서둘러 병원을 찾아야 한다.

이전보다 기억력이 떨어졌다면 주의해서 봐야 한다. 최근에 나누었던 대화내용이나 했던 일을 까맣게 잊어버리는 일이 반복되면 병원을 찾아봐야 한다. 최근 기억이 사라지는 것은 알츠하이머 치매의 주 증상이다. 옛날 일은 시시콜콜 잘 기억하는데 요즘 일을 자꾸 잊는다면 치매 위험이 크다.

말하려고 하는데 단어가 잘 떠오르지 않아 머뭇거리는 것도 치매 증상 중 하나다. 말을 주저하거나 말수가 줄어든다. 시간이나 장소를 혼동하거나 익숙하게 처리하던 일이 서툴러지기도 한다. 이런 일이 어쩌다 한 번 나타났다고 해서 모두 치매는 아니다. 문제가 반복되거나 점점 심해지면 진찰해야 한다.

지적 능력의 저하 외에도 우울감 등을 호소하기도 한다. 노년기 지속적으로 의욕이 줄고 짜증이 늘었다면 치매 여부를 확인하는 것이 필요하다. 이유 없이 의심이 늘거나 평소 성격과 사뭇 다른 모습을 계속 보이는 것도 치매 초기 증상일 가능성이 높다.

이 교수는 "다른 모든 병과 마찬가지로 치매도 조기발견이 중요하다"고 했다. 초기에 발견해야 치료 효과가 높기 때문이다. 거리나 비용 때문에 병원 찾기 어렵다면 가까운 지역 치매지원센터(서울)나 전국 보건소에서 시행하는 무료 치매검진을 받아보는 것도 좋다.

부모님이나 배우자의 상태가 걱정되면 온라인 치매선별설문으로 확인하는 것도 방법이다. 서울대병원 정신건강의학과 치매클리닉 홈페이지 등을 통해 설문에 참여할 수 있다.

이지현 기자 bluesky@hankyung.com

© 한국경제,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