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김진우 KAIST 교수 '마크로젠 과학자상'

작성자 전예진 기자 입력 2017-09-12 20:27:43 수정 2017-09-13 02:16:42
한국분자·세포생물학회는 정밀의학·생명공학 기업 마크로젠이 후원하는 ‘제14회 마크로젠 과학자상’ 수상자로 김진우 KAIST 생명과학과 교수(47·사진)를 선정했다고 12일 밝혔다.

김 교수는 ‘노인성 망막퇴행질환 발생 원인 발견’ ‘어두운 곳에서 명암 인식하는 망막신경세포 발견’ 등 신경 발달 연구 분야에서 성과를 낸 과학자다. 최근에는 망막신경 발달을 조절하는 단백질의 세포 간 이동을 증명했다. 이는 시각 발달과 망막신경 재생 원리를 규명하는 데 기여할 것으로 평가받고 있다. 김 교수는 연구 성과가 담긴 20여 편의 논문을 셀리포트(Cell Reports), 이라이프(eLife) 등 국제학술지에 발표해 국내 연구 수준을 높인 공로도 인정받았다.

시상식은 이날 서울 삼성동 코엑스에서 개최되는 ‘2017 한국분자·세포생물학회 정기학술대회’에서 열렸다. 마크로젠 과학자상은 기초생명과학 분야에서 탁월한 업적을 이룬 국내 생명과학자를 격려하고 지원하기 위해 한국분자·세포생물학회와 마크로젠이 2004년 제정한 상으로 상패와 1000만원의 상금을 수여한다.

전예진 기자 ace@hankyung.com

© 한국경제,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