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솔고바이오, 양계농장용 수소수생성기 출시…항산화 효과

작성자 한민수 기자 입력 2017-08-21 14:09:38 수정 2017-08-21 14:09:38
솔고바이오는 양계 농장 전용 수소수생성기를 출시했다고 21일 밝혔다.

솔고바이오는 지난해 10월부터 제주 소재 산란계 농장, 전북 김재 소재 육계 농장에서 수소수 음용 임상실험을 진행해 항산화 효과 등을 확인했다.

회사 관계자는 "산란계의 경우 수소수를 음용한 닭은 일반 물을 음용한 닭에 비해 산란 기간과 산란율이 증가했고 달걀의 영양성분 개선과 비린맛이 감소했다"며 "육계는 수소수 음용 닭이 체중은 최고 7% 이상 증가하고 출하 시기는 3일이 단축됐고, 폐사율과 사료 섭취는 각각 5%와 5.5% 감소했다"고 말했다.

솔고바이오는 수소수가 항산화물질의 대체제 역할을 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동물은 체내에서 항산화 효소가 거의 분비되지 않아 면역력에 취약하다는 것이다.

솔고바이오의 양계농장 전용 수소수생성기는 기존 물탱크와 음용수 공급선에 연결하면 된다. 대여 방식으로 유지보수 및 관리도 받을 수 있다.

김서곤 회장은 "최근 조류독감(AI)에 이어 살충제 달걀 등으로 어려움을 겪는 양계업 뿐 아니라, 안전한 가축사육을 원하는 축산업에 이번 기술이 도움을 줄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솔고바이오 수소수생성기를 산란계농장에 설치한 모습

한민수 기자 hms@hankyung.com

© 한국경제,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