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내시경 활용한 복강경 간암 수술이 개복 수술보다 합병증 적다"

작성자 이지현 기자 입력 2017-07-06 09:00:46 수정 2017-07-07 17:24:39

내시경을 활용한 복강경 간암 수술을 받은 환자는 배를 열고 하는 개복 수술 받은 환자보다 합병증 발생이 적은 것으로 조사됐다.

김기훈 서울아산병원 간이식간담도외과 교수가 2007년부터 복강경을 이용한 간세포암 절제술 360건을 시행했더니 합병증 발생률이 1.3%로 개복수술 7.3%보다 낮았다고 5일 발표했다.

복강경 수술 입원기간은 9.9일로 개복수술 13.9일보다 4일 정도 짧았다. 수술 후 통증 점수도 복강경이 2.7점으로 개복 6.3점의 절반 수준이었다. 복강경 간암 수술은 배에 1㎝ 정도 작은 구멍 5개를 뚫을 뒤 기구를 넣어 암 부위를 절제하는 수술이다. 김 교수팀은 간암 재발률을 줄이기 위해 간을 많이 절제하는 수술에도 복강경을 활용하고 있다.

김 교수는 “복강경 간세포암 절제술이 개복 수술보다 합병증이 더 적고 큰 흉터를 남기지 않는다”며 “간암 환자 삶의 질까지 고려할 수 있어 복강경을 이용한 간세포암 수술이 확대되고 있다”고 했다. 그는 “간암은 초기에 증상이 잘 나타나지 않고 증상이 나타났을 때는 이미 암이 많이 진행된 상태이기 때문에 증상이 없어도 정기 검사를 통해 암을 조기에 발견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복강경 간암 수술의 우수성에 관한 논문은 2017년 외과분야 최고 국제학술지(Annals of Surgery)에 실렸다. 연구 결과는 ‘아시아 태평양 복강경 외과학회’와 ‘아시아 태평양 간담췌 외과학회’에서 우수 발표로 선정됐다.

이지현 기자 bluesky@hankyung.com

© 한국경제,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