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삼성전자, 취준생이 가장 입사하고 싶은 기업 1위

작성자 이진욱 기자 입력 2017-04-17 08:37:45 수정 2017-04-17 08:37:45

취업준비생이 가장 가장 입사하고 싶은 기업으로 삼성전자가 꼽혔다.

17일 취업포털 사람인에 따르면 '가장 입사하고 싶은 대기업' 조사 결과, 삼성전자가 13.9%로 1위에 올랐다. 조사는 대학생·구직자 등 취업준비생 1693명을 대상으로 이뤄졌다.

지난해 사람인의 조사에서 1위였던 현대자동차(10.2%)는 올해 2위로 한 계단 내려앉았고 3위는 한국전력공사(6.6%)가 차지했다.

이어 LG전자(4.8%), 포스코(2.9%), LG생활건강(2.5%), 기아자동차(2.2%), CJ제일제당(2.1%), 아시아나항공(2.1%), SK이노베이션(2.0%) 순이었다.

상위 10위권 기업에 들어가고 싶은 가장 큰 이유는 '높은 연봉'(33.3%)이었다. 이어 '사내복지 및 복리후생'(20.2%), '정년보장 등 안정성'(8.4%), '대외적 평판 등 기업 이미지'(6.3%), '회사 비전, 성장 가능성'(6.1%), '정시퇴근 등 근무환경'(6%) 등 순이었다.

대기업 입사에 가장 필요한 것에 대한 질문에는 '학력'(17.3%)이라는 답이 가장 많았고 '인턴 등 실무경력'(16.3%), '출신학교(학벌)'(14.2%), '인재상 부합'(11.9%), '외국어 능력'(7.4%), '자격증'(6.6%), '전공'(5.9%), '인맥'(5.4%)이 뒤를 이었다.

이진욱 한경닷컴 기자 showgun@hankyung.com

© 한국경제,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TOP